[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전소민/사진=헤럴드POP DB
배우 전소민이 SBS ‘런닝맨’ 마지막 녹화에 나선다.

오늘(30일)은 전소민이 하차하기 전 마지막 녹화일이다.

전소민의 하차가 알려진 건 지난 23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짧지 않은 인연을 이어온 프로그램이기에 고심을 거듭하였고, ‘런닝맨’ 멤버들과 제작진, 소속사와 긴 논의 끝에 연기를 포함한 이후 활동에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잠시 재충전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또한 “2017년 4월부터 6년여간 매 주말 ‘런닝맨’에서 전소민 씨와 울고 웃으며 함께 달려와 주신 많은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도 전소민 씨에게 따뜻한 애정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전소민은 6년 만에 ‘런닝맨’과 이별을 고하게 됐다. ‘불나방’부터 ‘여자 이광수’, ‘개구리’ 등의 별명을 부른 특출난 예능감으로 사랑 받았고 일부 누리꾼들의 악성 댓글에도 불구하고 늘 밝고 사랑스러운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기분 좋은 에너지를 선사했다.

하지만 전소민이 본업인 연기와 이후의 활동에 더욱 집중하기로 하면서 그의 모습은 향후 작품을 통해 찾아볼 수 있을 전망이다. 하차가 알려진 뒤 ‘런닝맨’ 측 역시 그런 전소민의 의사를 존중해 이별을 결정했다며 “오랜 시간 ‘런닝맨’ 멤버로서 프로그램을 더욱 밝게 빛내준 전소민 씨에게 깊은 감사 인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이어 “어려운 결정을 내린 전소민 씨에게 시청자 여러분의 따뜻한 응원과 격려를 부탁드린다”면서 “‘런닝맨’ 멤버들과 제작진은 ‘영원한 멤버’ 전소민 씨를 응원하겠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런닝맨’을 떠난 전소민이 향후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r r r

Google search engin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