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호시, 방탄소년단 정국/사진=민선유 기자
[헤럴드POP=강가희기자]사생들의 도 넘는 만행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세븐틴, 방탄소년단을 포함한 아이돌 멤버들이 사생에게 엄중한 경고를 날리고 있다.

지난 9일 그룹 세븐틴 멤버 호시는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라이브 방송(이하 라방)을 진행했다. 그러나 팬들과 소통 중 사생에게 계속해서 전화가 걸려왔다. 이에 호시는 “전화하면 라이브 안 할 거다. 전화하지 마라. 반응해 주기도 짜증 난다”며 분노했다.

또 호시는 “발신자 (제한) 번호로 전화해도 신고하고 고소할 수 있다. 어릴까 봐 고소 안 하는 거다”라며 “시간 내서 캐럿(팬덤명)들이랑 좋은 시간 보내려고 하는데 왜 자꾸 방해하는 거냐. 내 번호가 맞는지 확인하고 싶은 건지, 매너가 없다”고 호소했다.

이처럼 사생들이 여전히 아이돌들의 사생활을 침범하며 스토킹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 라방 중 팬들과의 소통을 방해하며 집요하게 전화, 문자를 하거나 뒷 배경으로 집을 추측하며 배달음식을 보내는 등 악행을 이어오고 있는 것.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 역시 그간 사생 피해를 호소한 바 있다. 그는 자신이 다니는 체육관까지 찾아오는 팬들에게 경고를 날렸고, 집으로 배달음식을 보내는 사생에게 “한 번만 더 보낸다면 영수증 주문번호 조회해서 조치 취하겠습니다. 그니까 그만하셔요”라는 말을 전했다. 이후 지난달 라방에서는 집 주소 유출에 해탈한 모습을 보이며 “난 신경 쓰지 않는다. 나의 숙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여자 아이돌 역시 라방 중 걸려오는 전화에 불편함을 표했다. 그룹 스테이씨 수민은 라방 중 화면이 자꾸 끊기자 “누가 라이브를 할 때마다 계속 전화를 건다. 걸지 말아 달라”라고 호소했고 에스파 역시 계속되는 방해 전화에 “전화 걸지 마”라며 경고했다.

아이돌들이 사생 피해에 지속적으로 불편함을 겪으면서, 소속사들도 칼을 빼들기 시작했다. 그 예로 세븐틴의 소속사 플레디스는 “당사는 아티스트의 사생활 및 인격권을 침해하는 행위 전반에 대해 사전 경고 조치 없이 세븐틴과 관련된 모든 팬 참여 활동에서 제외되는 영구 블랙리스트는 물론, CCTV와 모니터링을 통한 증거 수집 등을 통해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사생들의 범죄 행위로 아이돌들의 사생활 침해가 계속되고 있는 만큼, 사생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가 취해지길 바라는 바이다.
r r r

Google search engin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