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지선/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김나율기자]개그우먼 故 박지선이 세상을 떠난지 3년이 흐른 가운데, 동료 스타들이 여전히 그리워했다.

오늘(2일) 故 박지선이 3주기를 맞았다. 고인은 지난 2020년 11월 2일 서울 마포구 자택에서 모친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두 사람이 전화를 받지 않는 것에 대해 이상하게 생각한 부친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발견됐다. 향년 36세.

故 박지선의 자택 현장에서 모친이 적은 것으로 보이는 유서가 발견됐다. 고인은 생전 피부 질환으로 힘들어 했다.

故 박지선의 사망 소식에 동료 스타들도 애도했다. 고인과 절친했던 배우 이윤지는 납골당을 찾아 고인을 기리는 등 매년 고인을 찾고 있다.

올해도 동료 스타들이 故 박지선을 추모했다. 개그맨 박영진은 지난 1일 고인을 찾았다. 꽃다발을 놓은 박영진은 “늘 잘 지내”라며 그리운 마음을 드러냈다.

故 박지선은 지난 2007년 KBS 22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KBS2 ‘개그콘서트’를 비롯해 다양한 예능에 출연하며 활약했다. 그뿐만 아니라 행사 MC로도 활발하게 활동했다.

이후 2008년 ‘KBS 연예대상’ 우수상, 2010년 ‘KBS 연예대상’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개그우먼으로서 사랑받았다. 故 박지선은 언제나 대중들에게 웃음을 주는 존재였다.

천상 멋쟁이 희극인이었던 故 박지선이 3주기를 맞은 가운데, 여전히 고인을 그리워하고 추모하며 슬퍼하고 있다.
r r r

Google search engin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