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그룹 빅뱅 지드래곤의 ‘마약 무죄’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7일 방송된 YTN ‘YTN 뉴스라이더’에서는 검사 시절 마약 수사 전문가로 활동했던 김희준 변호사가 출연, 지드래곤의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드래곤은 6일 경찰에 자진출석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마약 혐의에 대한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그에 대한 간이시약 검사는 음성이었다.

이와 관련 김 변호사는 “간이시약 검사는 상습 투약자 같은 경우는 10일까지, 일반 투약자 같은 경우는 5일 내 투약한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방법으로 정확도는 거의 100%에 가깝다. 통상 마약 수사에서는 간이시약 검사를 한 뒤 모발과 소변에 대한 정밀 감정을 의뢰한다. 모발 길이에 따라 6개월에서 1년까지 검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그룹 빅뱅 출신 가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이 6일 인천 논현경찰서에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이날 지드래곤은 경찰 출석에 앞서 스트레칭을 하고, 취재진의 질문에 코웃음을 치는 등의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김 변호사는 “저런 행동만으로 마약 투약 여부를 단정할 수는 없다. 본인의 특유한 행동이나 제스처일 수도 있기 때문”이라며 “마약 사범들이 특이한 몸짓이 있는 것도 아니다. 마약 종류에 따라 현상이 조금 다르기는 한데 저런 몸짓이나 행동이 마약을 투약했을 때 이상현상이라 보기는 어렵다”라고 설명했다.

지드래곤은 지난달 25일 마약 투약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은 강남 유흥업소 실장 A씨로부터 지드래곤의 마약 투약 혐의와 관련한 진술을 확보하고 조사에 돌입했다. 그러나 지드래곤은 “마약을 투약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으며, 4시간 여에 걸친 경찰 조사를 마무리한 뒤에도 “무혐의 주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못 박았다. 또 팬들에게 “걱정말고 기다려 달라”고 말하는 여유를 보이기도 했다.

r r r

Google search engin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