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가수 이수영이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14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Y2K를 평정했던 스타들 이수영, 김현정, 채연이 출연했다.

이날 이상민은 “결혼 전 이수영이 ‘여자 임원희’였다더라. 남자 연예인한테 안부 문자가 오면 설렜다는데 그냥 안부였는데도 플러팅인 줄 알았던 거냐”고 물었다. 이에 이수영은 “맞다. 그냥 안부였더라도 설렜다. 누군가 안부 물으면 엄청 꼼꼼하게 답장을 썼다. 질문이 오게 써야 된다고 해서 열심히 썼는데도 답이 없었다”며 “난 안부 문자뿐만 아니라 대기실 복도에서 누가 ‘수영아, 안녕’만 해도 설렜다”고 인정했다. 이어 “‘X맨’ 찍을 때 유재석 오빠가 (어깨 잡으면서) ‘수영아’라고 하길래 ‘이 오빠 나한테 완전히 빠졌구나’ 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민은 “그랬던 이수영이 가장 먼저 결혼을 했다. 결혼 14년 차라고 하더라”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이수영은 “양 옆에 섹시가수가 있지만 실제로 난 색시”라고 자랑했다. 또 “결혼하려면 하늘에서 남자가 뚝 떨어진다. 진짜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이수영은 남편과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결혼 당시 사기를 당해 전 재산을 잃었다는 그는 “어마어마한 몇십억 원의 빚이 있는 상태여서 누굴 만날 상황이 아니었다. 빨리 열심히 일해서 빚을 갚아야 하는 상황이었다”며 “지금은 빚은 다 갚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수영은 “(힘든 시기) 다니던 교회에 아는 자매님이 남편을 소개해 줬다. 날 눈여겨봤던 남편이 날 소개해달라고 해서 만나게 됐다. 세상에 없을 거 같은 사람이었다”며 남편과의 첫 만남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남편이 결혼하자고 해서 빚을 공개하고 도망갈 기회를 줬다. 통장까지 다 보여주고 ‘난 이런 상황’이라고 했다”며 “남편은 평범한 회사원이었다 보니까 5일간 연락이 안 왔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이상민은 “5일이면 정말 짧은 고민”이라고 했고, 채연은 “이건 고민해야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수영은 “회사 다니는 분이니까 이런 빚을 이해할 수 있는 금액도 상황도 아니어서 충분히 이해가 갔다. 그래서 나도 ‘기회를 드리는 거다’라고 했다”며 “근데 5일 뒤에 연락이 와서 바로 프러포즈를 받았다. 좋은 남자”라며 남편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수영은 결혼 생활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사뭇 달라진 모습을 보여 웃음을 유발했다. 특히 결혼 후 남편이 장기 출장 갈 때만 설렌다고 털어놓으면서 “너무나 사랑하고 너무 행복하다”며 울먹이는 듯한 목소리로 말해 폭소케 했다. 또 “남편들은 항상 속을 썩인다. 대화하면 안 된다. 부부는 대화하는 순간 싸우기 때문에 그냥 살아가는 것”이라고 밝혀 ‘돌싱포맨’의 공감을 샀다.

r r r

Google search engin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