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이동건이 ‘연예계 의자왕’ 별명에 눈물을 흘린 사연을 밝힌다.

12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의 다음주 예고편에서는 이동건이 ‘의자왕’ 별명에 대한 속내를 밝힌다.

예고편에서 이동건은 김지석과 만나 술자리를 가졌다. 김지석은 조심스럽게 “나 솔직히 얘기해도 되냐. 나 아니면 누가 하냐”면서 “형 그동안 왜 비밀 연애를 안 했던 거야?”라고 물었다.

이에 이동건은 “내가 의자왕이다?”라며 직접 자신의 별명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너는 전립선 이슈가 있어”라고 응수해 김지석을 당혹스럽게 했다. 그러면서도 김지석은 “형 나랑 술 먹으면서 울었냐. 안 울었냐. 이건 방송에 나갈지 안 나갈지 모르겠지만, 형에 대해 호불호가 많이 나뉘더라”고 솔직하게 이야기했고, 이동건도 “불호가 많다”고 인정했다.

특히 김지석은 “갑자기 울컥하더라. 형 눈물 처음 봤다”고 이야기를 꺼내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이동건은 “어떻게 매번 우냐. 힘든 일은 계속 있는데”라며 담담히 말했다.

앞서 방송에서 이동건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도 ‘의자왕’, 열애 등에 대해 밝힌 바 있다. 이동건은 “혹시 사귀는 사람이 있냐”는 어머니의 질문에 “깨끗하게 포기했다. 연애라든가 이런 건 포기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터뷰를 통해 “색안경을 끼고 보는 시선들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별명이 ‘의자왕’ 아니냐. ‘연예계 의자왕’ 누군가 스캔들이 나면 끝에 꼭 나를 붙이더라. ‘그래도 연예계 의자왕 이동건보다는’ 이러면서”라며 고충을 털어놨다. 이어 “처음에는 너무 화가 나더라. ‘왜 나를 저렇게 표현하지?’ 안 좋은 시선이 있다는 건 저도 알기 때문에 연애는 안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제작진은 “영원히 안 할 순 없지 않냐”라며 질문하자, 이동건은 “이제 1년 지나면 로아가 휴대폰을 가질 거고 아빠 이름을 검색할 수 있지 않냐. 그런 걸 생각했을 때 지금도 미안하다”면서 “이런 걸 얘가 만약에 본다면 참 창피하고 미안하다. 없었으면 좋겠다. 연애든, 공개 연애든”라고 말했다.

한편 이동건은 배우 조윤희와 결혼 후 딸 로아를 품에 안았으나, 결혼 3년여 만에 파경을 맞았다.

r r r

Google search engin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