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김수현기자] 방송인 장영란이 ‘잘 키운 아들 딸’에 행복해 했다.

14일 장영란은 “행복은 가까이에”라며 딸과 아들에게 사랑받는 엄마의 행복을 전했다.

이어 “나의 소소한 행복. 아니 아주 큰 행복”이라며 “학원 다녀온 준우가 갑자기 눈 감으라고 한다. 친구한테 받은 사탕 하나와 뽀뽀 선물을 준다. 아 녹는다 녹아”라고 자랑했다.

장영란은 “지우 책상 정리를 하는데 새삼 또 행복해 진다. 아이돌 사진이 아닌 내 사진이 가득한 지우의 책상. 아 녹는다 녹아”라며 ‘엄마 덕질’을 하는 딸의 책상도 공개했다.

이를 본 방송인 박슬기는 “엄마를 덕질하는 딸이라니. 진짜 너무 멋지다 워너비 가족”이라 부러워 했다.

그는 “오늘도 감사합니다. 그리고 행복합니다. 행복은 소소한 곳에 행복한 가까운 곳에 찾아보세요.의외로 엄청 많아요. 하루하루 감사히 소중히”라 했다.

장영란은 엄마의 손에 사탕을 남기고 볼에 뽀뽀하는 아들과 책상 한가득 엄마로 가득찬 딸에 고마워했다.

한편 장영란은 2009년 한의사 한창과 결혼해 슬하에 남매를 두고 있다.

r r r

Google search engin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