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뉴스룸’ 송중기가 아빠가 된 행복감부터 솔직한 오디션 낙방기를 털어놨다.

15일 JTBC ‘뉴스룸’에서는 배우 송중기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6월에 아빠가 된 송중기. 송중기는 “많이 듣는 얘기는 입술을 닮았다는 얘기를 가장 많이 듣는다. 10명 중 8명은 그 말씀을 해주시는 거 같다. 그래서 저도 입술을 예의주시하고 보긴 한다. 그런 말 들으면 굉장히 기분 조호 신기하고 아직도 얼떨떨하고 신기하다”고 아들 바보 면모를 보였다.

직접 겪어본 육아는 어떨까. 송중기는 “아내하고 씩씩하게 서로 잘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으쌰으쌰 하면서. 굉장히 뿌듯한 일인 거 같다. 그래서 요즘에 굉장히 행복함이 충만하다”고 행복해했다.

영화 ‘화란’으로 칸에 입성한 송중기. 송중기는 “홍사빈 배우, 김창훈 감독님도 칸이 처음이셨다. 이런 분들과 함께 다녀오니 더 신선한 느낌이었다. 너무나 들떴고 너무나 영광이었다. 이 자리를 빌려 관계자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 드린다”고 밝혔다.

어둡고 스산한 작품을 원했다는 송중기는 “저는 관객으로서 그런 장르를 즐겨본다. 저한테는 자연스러운 모습이었는데 저에 대한 이미지를 다르게 갖고 있는 관객 분들에게는 신선하게 들릴 수도 있을 거 같다. 저는 평소에 좋아하던 장르라 자연스럽게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상업적인 흥행 공식이 들어가면 대본의 매력이 줄어들까 봐 노개런티를 감행한 송중기는 “이 영화가 진한 매력이 있는데 혹여나 필요하지 않은 액션신, 파티신 같은 게 들어가면 부담스러울 거 같았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화란’을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에 대해서는 “치건이란 친구에게 좋은 어른이 한 명 있었으면 좋은 쪽으로 조금씩 변하지 않았을까. 그런 생각을 해보면 어른이 아이들을 좋은 세상을 이끌어줘야 한다는 메시지는 분명히 있는 거 같다”며 “제가 아버지를 그런 분으로 느끼고 자라서 저한테 자리잡은 단어인 거 같다. 본인이 한 말에 행동으로 보여줄 수 있는 사람인 거 같다. 비겁하지 않은 어른이라는 생각도 든다. 저 역시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는 저만의 개똥철학이라 하나. 그런 게 있는 거 같다”고 아버지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송중기는 다양한 나라의 작품을 하고 싶다는 욕심에 다양한 나라에 끊임없이 오디션으로 문을 두드리고 있다. 송중기는 “이번 활동 후에도 오디션이 있다. 이번엔 붙었으면 좋겠는데 지금까지 항상 다 떨어졌다. 다른 문화권에서 다양한 산업에서 해보고 싶은 욕심이 점점 더 커지는 거 같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r r r

Google search engin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