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가수 선미가 음주방송 중 넘어지고 조는 모습을 보였다.

16일 신동엽의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일곱 번째 짠 선미 (SUNMI) EP.08 ★나의 골뱅이 아저씨★’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서 선미는 “제가 만 31세인데 술을 잘 안하다 보니까 술을 배워야 할 거 같았다”라고 이야기했고, 신동엽은 “죽을 때까지 배워야 한다”라고 만족의 박수를 쳤다.

정호철 역시 “그렇게 따지면 진짜 잘 찾아왔다. 대한민국 1등에게 배우시는 거다”라며 신동엽을 지목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동엽은 선미에게 “맥주도 마셔보고 소주도 마셔보고 폭탄주도 마셔보자”라고 말했지만 선미는 “저는 사실 맥주는 배가 불러서 못 마신다. 소맥도 배가 불러서 못 마신다”라고 이야기했다.

주사를 묻는 질문에 선미는 “주사를 모른다. 얼마 전에 위스키도 처음 마셔봤다”라고 말했고, 신동엽은 “막걸리는 마셔봤냐”라고 물었다.

이에 선미는 “막걸리도 아직 안 마셔 봤다”라고 이야기했고, 신동엽은 바로 제작진에게 막걸리는 주문했다. 하지만 선미는 몸서리치며 “막걸리는 무섭다. 드라마에서 봤는데 막걸리는 먹고 다음날 엄청 힘들어하더라”라며 드라마로 배운 막걸리를 언급해 신동엽을 웃게 만들었다.

생애 처음으로 막걸리를 마신 선미는 “이건 쌀음료수 맛이다. 쌀음료수에 소주와 탄산수를 섞은 맛이다”라고 막걸리를 평가했다.

신동엽은 “정말 빨리 지점에 도달하고 싶으면 소주 막걸리를 추천한다”라며 즉석에서 소막을 만들었다.

선미는 소막을 맛 본 후 “음료수 맛이 난다”라고 말했고, 신동엽은 “쌀음료수에 이어 음료수까지 진짜가 나타났다”라며 감탄했다.

이어 선미는 소막을 신동엽과 정호철에게 만들어 주며 신난 듯 춤까지 추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술을 마시던 중 선미는 “잠시만요”라며 거울을 꺼냈고, 빨개진 얼굴을 보고 “왜 이렇게 빨개”라며 비명을 질렀다.

특히 선미는 신곡 포인트 안무를 추려다가 술기운에 주저 앉거나 비틀 거리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신동엽은 “선미야 이제 편하게 마셔라. 분량은 다 나왔다. 대신 내일 매니저를 시켜서 편집을 요구하면 안 된다”라며 촬영 분량에 만족했음을 이야기했다.

또 신동엽은 “아까 그리고 중간중간에 실제로 조는 걸 보면서 소스라치게 놀랐다. 끝까지 너무 사랑스러웠던 건 마치 안 존 척을 하더라”라고 말했고, 선미는 “티가 났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r r r

Google search engin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