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박하영 기자] ‘유퀴즈’ 하이브(HYBE) 방시혁이 BTS 전원 재계약에 대한 소감을 밝힌 가운데 박진영이 저작권료 수익을 고백했다.

1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운명적 만남’ 특집으로 진행된 가운데  JYP 박진영, HYBE 방시혁이 출연했다.

이날 유재석은 촬영일 기준 “JYP 시가총액은 10조 1839억, JYP는 4억 295억 원”이라고 포문을 열며 자기소개를 부탁했다. 박진영은 “박진영이 속한 JYP 엔터테인먼트”라고 소개했다.

반면 방시혁은 “진영이 형네 회사에서 프로듀서로 있었고, 나름 2대 주주 하고 같이 경영하다가 뭐 ‘혼자도 잘 할 수 있지 않을까?’ 해서. 진영이 형이 지어준 별명이 히트맨이었는데 히트를 따와서 ‘대박 내자’라고 해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라고 했다”라며 비화를 공개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원래 별명이 히트맨이었나?”라고 물었고, 박진영은 “미국에서 CD 돌릴때 성이 방씨라 임펙트가 안 될 거 같아서 저격수, 히트맨 뱅 이렇게 했다. 그때 시혁이가 너무 순진하니까 형이 그렇게 하라고 하니까 그렇게 했다”라고 웃었다.

특히 이날 방시혁은 BTS 전원 재계약에 대해 “BTS 정도되는 아티스트는 선택지 많지 않나. 그들이 저희랑 재계약을 선택해줬다는 자체가 매니지먼트 수장으로서 레이블의 수장으로서 BTS와 일해왔던 역사를 인정해주고 저희가 BTS와 잘했다. 저한테는 치하 같은 기분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항상 행복한 일만 있는 것처럼 이야기 하지만 대부분의 과정은 조율하는 시간들이다. 그런데 BTS 친구들이 ‘형 믿고 한 번 가보겠다’고 했다. 정말 매니지먼트라는 직업을 택한 이래 20년 중 가장 행복했던 기억이었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유재석은 박진영, 방시혁의 상상 못할 작업물을 언급했다. 박진영은 KBS 로고송을 작곡, 방시혁은 홈플러스 CM송을 만들었다고. 유재석은 “그래서 이 로고송으로 받은 저작권료가 얼마냐”라고 물었다. 이에 박진영은 “그 당시 연말 정산 톱이었다. 제 곡 중에. 계속 나오니까. PD님 부탁으로 할 수 없이 썼는데 그거괜찮더라. 지금도 나온다. 따박따박”이라고 자랑했다.

유재석은 “대박이다. 방송국 로고송을 써야 되는 구나. 여러분 저희가 알아냈다. 작곡가 여러분 이거 금광입니다”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그 가운데 조세호는 “지금까지 가지고 계신 저작권 1위는 뭐냐”고 물었다.

박진영은 “무조건 가장 최근 게 트와이스 곡들이다. 그냥 단위가 다르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옛날 시혁이랑 저랑 이런 말을 했다. ‘미국에서는 한 곡만 히트하면 돈을 몇 십억 번대’라고 했던 기억이 난다. 진짜 그렇게 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조세호는 “축하드립니다”라고 감탄했다. 반면 방시혁은 저작권료 수입에 대해 “죄송해요. 진짜 몰라요. 한 번도 안 따져봤다”라고 답했다.

이후 조세호는 “대단한 게 포브스가 추정하는 방시혁 씨 재산이 29 달러(한화로 약 3조 8540억)더라. 박진영은 5218억”이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거기에 재석이 형이 1조”라고 덧붙여 유재석을 당황케 했다. 유재석은 “여기다 왜 나를 끼냐. 우리끼리 웃자고 한 소리지. 왜 내 재산을 껴. 깜짝 놀랬다”라고 소리쳐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방시혁은 빅히트 운영 초기 경영난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그때는 접어야 된다 생각했다. 그때 BTS를 준비하고 있었는데 멤버들은 너무 자신있었는데 빚이 백 몇십 억이 있었다. 부사장이 ‘이미 이 돈 네 능력으로 못 갚는다. 이 팀 1년 해봤자 못 갚는건 똑같다’고 했다”라고 털어놨다.

그럼에도 방시혁은 BTS를 포기할 수 없었다고. 그는 “고민해봤는데 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 일곱 명의 멤버가 각자 재능과 실력을 가지고 있었고 이런 실력을 가진 친구들을 그냥 둘 수 없다는 사명감이 들었다”라고 떠올렸다. 이어 “사람들은  BTS가 초기에 안 됐다고 생각하는데 초기부터 잘됐다. 첫해에 신인상 전부 다 받았고, 잘 됐다”라고 덧붙였다.

유재석은 “BTS 인기가 예사롭지 않다는 걸 느낀 적 있냐”고 물었다. 방시혁은 “2014년 미국 LA에서 열린 K팝 콘서트가 있었는데 LA타임즈에서 콕 집어서 대서특필을 했었다. 주위 사람들한테 말했더니 ‘원래 그렇다. 좀 가만히 있어라’고 하더라”라며 설레발 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때 거의 망하기 직전 BTS를 내기로 결심하고 나서 ‘내가 경영해서였구나’라는 걸 깨달아서 완전 경영권을 넘겼다. 그때 2015년 BTS ‘화양연화’ 앨범이 히트를 쳤다”라며 “그때 미국 향의 음악을 해서 미국 팬들이 반응하는지 봐야 한다 생각했는데 회사에선 ‘또 경영에 간섭한다’고 난리가 났다”라고 떠올렸다. 방시혁은 “엄청 싸웠다. ‘이번 만큼 양보 못한다’고 했고, 그 이후에 낸 게 ‘불타오르네’였다. 이게 터졌다”라며 “그 뒤에는 운명이 끌고 간 것 같다. 내가 지금의 BTS를 만들었다는 건 오만이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가만히 듣던 박진영은 “예전에 한 시상식에서 시혁이 없이 BTS를 본 적이 있다. 내 동생의 자녀들 아닌가. 너무 반가워서 건배를 한 기억이 있다. 내 마음은 그렇다. 그들은 나를 그렇게 생각 안하겠지만 내겐 조카 같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방시혁은 “그들을 내 자식이라고 할 순 없지만 (박진영이) 조카라곤 할 수 있다”라고 웃었다.

한편, 박진영과 방시혁은 돌연 미국 진출 했던 바. 하지만 박진영이 포개 놓은 양말에서 불거진 사소한 다투게 됐다고. 결국 미국 생활 4개월 만에 한국으로 돌아온 방시혁은 JYP를 나와 빅히트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게 된다. 일명 ‘양말 사건’으로 유명한 일에 대해 방시혁은 “그 일이 없었으면 K-POP의 역사가 바뀌었을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mint1023/@osen.co.kr

[사진]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r r r

Google search engin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