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박명수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방송인 박명수가 매니저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11일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박명수는 청취자의 사연을 듣고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무한도전’ 때 봤던 한경호님이 아직도 매니저를 하고 있다고 알고 있다. 오래하는 이유가 있을 것 같다”는 청취자의 말에 박명수는 ”매니저의 약점을 잡고 있기 때문에 오래 있는 거다. 박봉에도 오래 있는 매니저에게 고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그때 했던 코디도 지금 같이 하고 있다. 많이 늙었다”고 덧붙였다.

박명수의 매니저 한경호씨는 지난 2017년 5월 JTBC ’잡스’에 출연해 연봉을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연봉이 8천만원에서 1억 가량 받는다고 밝히며 놀라움을 샀다. 
r r r

Google search engin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