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무가당 출신 프라임이 부친상을 당한 신화 전진(본명 박충재)을 위로하고, 故찰리박(본명 박영철)과의 추억을 떠올리며 애도했다.

8일 프라임은 “내 생에 첫 CF를 함께 하셨던 찰리박 형님 (나와는 종종 연락을 해주시고, 만나면 항상 ‘형님’이라고 부르라고 하셨다) 신화 전진의 아버지이자 엔터테이너셨던 큰형님”이라고 적으며 장례식장 입구에 설치된 모니터를 촬영해 올렸다.

밝게 웃고 있는 찰리박의 영정 사진 옆에는 상주인 전진과 아내 류이서, 여동생 부부의 이름이 보인다. 선교사로 변신한 배우 정운택도 상주로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끈다. 그는 생전 고인이 생활고를 겪을 때 도움을 주며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프라임은 “장례 이튿날 오전 첫 조문객이었는데 바로 입관식 하자마자라서 눈시울이 붉어진 충재를 도착하자마자 마주했다. 우린 부둥켜안고 울어버렸고…그러다 이런저런 이야길 나누었고 슬픈 자리였지만 많은 생각과 추억이 감사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아버지와 아들의 관계란 참 여러 모습으로 존재하는 것 같다. 충재가 아버지를 향한 사랑으로 빈소를 지키는 모습이 참 좋았는데 그거 보고 또 울었네”라며 “시원시원하고 정 많은 동생 진이 행복만 가득하고 우리 찰리박 형님! 좋은 곳에서 편히 쉬시며 못다 한 활동도 멋지게 펼치시며 종횡무진 활약하시길 바랄게요”라고 전했다.

전진의 부친 찰리박은 지난 6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68세.

빈소는 안양 메트로병원 장례식장 귀빈실에 마련됐으며, 전진은 아내 류이서와 상주로 이름을 올렸다. 발인은 9일 오전 7시이며, 장지는 경기도 화성 함백산 추모공원이다.

r r r

Google search engin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