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김수현기자] 배우 이윤미가 고소영이 브랜드 뮤즈로 활동하는 브랜드에 딸과 방문했다.

12일 이윤미는 “엄마랑 딸이랑”이라면서 모녀의 쇼핑 현장을 공개했다.

이윤미는 “오늘은 아라에게 집중해주기”라며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윤미는 고소영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자 브랜드 뮤즈로 활동하고 있는 주얼리 브랜드에 방문했다.

이어 “손잡고 팔짱도 껴보고 얼굴봐주고 눈 맞추고~ 예쁜 거 서로 골라주고 목도리도 사고… 엄마랑 잘 통하는 딸”이라며 자랑했다.

그는 “엄마 가방 엄마 신발 잠시 빌려줬더니 좋단다. 딸이 많으니… 앞으로 흠…. 많이 빌려드려야겠지요?! 오늘 아이쇼핑 잘했지? 사춘기 잘 지나가고있는 우리딸 사랑해”라며 표현했다.

이윤미는 “우리 둘 다 반해버린 고소영 이모의 브랜드”라면서 친구인 고소영를 치켜세우기도 했다.

이윤미는 주얼리를 보며 “소영 이모 멋지다” “엄마랑 같은 마음? 다 갖고 싶지?” 라며 딸과 둘만의 데이트를 즐겼다.

한편 이윤미는 작곡가 주영훈과 결혼해 슬하에 3녀를 두고 있다.

r r r

Google search engin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