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김수형 기자]’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강경준 모친이 최초 등장, 첫 손자 정안이를 향한 각별함을 전한 가운데, 강경준은 모친을 업은 모습이 지켜보는 이들까지 먹먹하게 했다.

7일 방송된 KBS2TV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돌)’에서 충북제천으로 효도여행을 떠난 강경준 가족이 그려졌다. 두 아들과 함께 삼부자가 떠날 계획이라는 것.

강경준 모친을 소개, 정동옥 여사였다. 그는 “정안이, 정우가 제 손자”라며 소개, 고운 미모가 눈길을 끌었다. 앞서 장신영은 2018년 배우 강경준과 재혼했으며 슬하에 강정안, 강정우 군을 키우고 있다.

강경준 모친은 첫째 정안이가 자고 있는 방에 들어가 “우리 왕자님”이라며 깨웠다. 모친은 손자 정안이를 보며 “어쩜 이렇게 예쁜 애가 우리 집에 왔을까”라며 기도로 아침을 시작했다. 정안이는 “이제 거기서 산다, 할머니 집에서 산지 한달 가까이 됐다”고 했다.강경준 모친은 “남양주로 이사한 가족, 정안이가 같이 따라가는 줄 알았는데 서울에서 원래 다녔던 학교를 다니고 싶어해, 정안이 학교 가까운 곳으로 제가 이사했다”며 “할머니 집에서 살겠니?라고 하니 ‘네!’라고 말해, 할머니한테 오겠다는데 어떻게 안 받아주나”라며 기뻐했다. 그렇게 정안이 학교 통학문제로 할머니 집에 정안이 방이 생긴 것.

강경준 모친은 정안이의 아침을 차려주며 “어제보다 더 잘생겼다”며 “네가 있는 것이 할머니는 매일 행복하다, 할머니에겐 우리 집 복덩이, 더 사랑해주고 싶은데 훌쩍 커벼러서 불편할까 걱정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할머니가 엉덩이 두드려도 될까? 괜찮아? 할머니한테 와줘서 너무 고맙다”며 흐뭇하게 바라봤다.

강경준 모친은 “초등학교 3학년 때부터 봤던 정안이, 너무 예쁘더라, 혈육관계보다 더 마음이 가고 예뻐해주고 싶어, 더 사랑스럽다”며 “내가 우리 신영이를 받아들일 때 정인아도 같이 온 것 이제 다른 생각 전혀 들지 않아, 내 새끼다. 남이 절대 아닌 소중한 내 새끼”라고 말하며 각별한 마음을 전했다. 이에 정안도 “할머니가 너무 잘해주신다, 아침에 편하게 깰 수 있도록 해준다,방에서 기도해주시니 좋은하루가 될 것 같은 기분으로 시작한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지켜보는 패널들도 “정안이 바라보는 할머니 눈빛이 하트 뿅뿅이다”며 흐뭇해했다.

이때, 강경준이 도착했고 다함께 여행하러 이동했다. 드디어 충북제천에 도착했다 이어 강경준은 모친의 손을 잡고 옥순봉 출렁다리를 건넜다. 강경준은 “자주 (같이) 와야하는데, 그게 잘 안 된다”고 하자 모친은 “바빠서 그런 걸, 이렇게 효도여행와서 좋다”며 손을 꼬옥 잡았다. 강경준은 “내가 엄마를 업어봤나? 살면서 엄마를 언제 업어보나”라며 모친을 업어보려 했다.

모친은 “힘들다”며 이를 거부했으나, 강경준은 괜스레 농담을 던지며 모친을 업었다. 모친은 “눈물 나려한다”며 울컥, “우리 아들 언제 이렇게 컸나, 언제 등이 이렇게 넓어서 엄마를 업어주나”라고 말하며 눈물 흘렸고 강경준도 울컥했다. 강경준은 “내가 언제 업어드렸지 기억이 안 나더라”며 “아 업혀만 봤구나, 안아드리면 내 감정을 들킬 것 같고 업어드리면 조금 괜찮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강경준은 “업었는데, 영화. 드라마처럼..업었는데 너무 가볍더라, 오늘에서야 엄마가 많이 가벼워지셨구나 느꼈다”며 울컥했다.강경준은 “공교롭게 엄마도 아들 둘, 저도 아들만 둘이다”라며 엄마가 걸었던 길을 걷고 있던 것을 언급, “그 동안 엄마가 얼마나 힘들었을까 이런 생각이 들었다 (늦게 깨달아서) 마음이 죄송했다”고 했다. 모친도 “아이가 성장해서 나를 업고 가는 것이 감동이었다 무거울까 염려되지만 등이 너무 따뜻하고 좋았다”며 아들에게 “항상 건강 잘 지켜라, 엄마가 늘 뒤에서 바라보고 있을게 고맙다”고 말해 모두를 울컥하게 했다.

다 함께 식사하는 자리가 됐다. 정안이는 할머니의 식사를 챙겼고 강경준 모친은 “눈물 나려고 한다”며 울컥,“자식, 손주들과 오니 너무 행복하다, 이게 웬 복인가 싶다”며 “내 사랑, 손주들 사랑한다”며 행복해했다. 정안이도 “재미있다”며 “못해본 걸 많이 해봤다”며 특별한 여행을 즐겼다. 강경준은 “가을에 왔으니 겨울에도 가자”며 약속했다.  /ssu08185@osen.co.kr

r r r

Google search engin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